KAIST, 인공지능반도체대학원 28일 ‘개원’이장우 “세계 최고의 반도체 도시 육성할 것”
  • KAIST에서 열린 인공지능 반도체대학원 개원식에서 이장우 대전시장(왼쪽 네번째)과 이광형 총장(중앙) 등이 박수를 치고 있다.ⓒKAIST
    ▲ KAIST에서 열린 인공지능 반도체대학원 개원식에서 이장우 대전시장(왼쪽 네번째)과 이광형 총장(중앙) 등이 박수를 치고 있다.ⓒKAIST
    대전시와 KAIST는 28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지능 반도체대학원’ 개원식을 개최하고 인공지능 반도체 창의융합형 인재양성을 본격화한다.

    대전 KAIST에서 열린 개원식에는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 총장, 강도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전성배 정보통신 기획평가원장 등을 비롯해 한국과학기술원 교직원과 반도체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해 현판식을 하고 인공지능 반도체대학원의 개원을 축하했다. 

    지난 5월 과기정통부 인공지능 반도체대학원 지원사업에 선정된 KAIST는 향후 6년간 반도체 설계, 제작, 응용이 가능한 창의융합형 인재 165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 알고리즘·회로·칩 설계 등의 다양한 실용화 연구 및 산학 공동 프로젝트와 함께, 학문 분야를 초월한 융합 교육·연구를 위해 복수 지도제를 도입하며, 미국·유럽 내 유수 대학들과 차세대 분야 전략적 글로벌 협력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지난 5월 인공지능 반도체대학원 지원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예산편성을 위한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지난 8월 통과했다. 앞으로 6년간 총 4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인공지능 반도체 인재양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국산 인공지능 반도체를 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 인공지능 CCTV 시스템에 실제 적용하는 응용 실증사업을 비롯해 팹리스 기업과 인공지능 반도체 혁신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반도체산업을 집중육성 할 계획이다.

    이장우 시장은 “인공지능 반도체는 인공지능(AI) 시대의 핵심 기반 기술이자 반도체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라며 “인공지능 반도체대학원을 중심으로 대전을 세계 최고의 반도체 도시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공지능반도체는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초저전력으로 실행하는 시스템반도체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