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보령수협 ‘조합장 아들 채용’ 논란… 검·경수사 필요”

조합장 아들 A씨 18일부터 서울 용두동 지점 근무
임직원, 조합장 아들 채용 ‘함구’…“임직원 친인척 채용 등 확인해야”

입력 2022-11-24 15:47 | 수정 2022-11-28 15:08

▲ 충남 보령수협.ⓒ뉴데일리 D/B

충남 보령수협이 현직 조합장의 아들을 채용해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사법기관의 수사가 뒤따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24일 보령수협 조합원 등에 따르면 보령수협은 최근 필기와 면접 등을 거쳐 채용된 18명의 신규 직원 중에는 조합장 아들 A 씨를 뽑았다. 

A 씨는 본점에서 사흘간 교육을 받은 뒤 지난 18일 보령수협 직원으로 채용돼 서울 용두동 지점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8명 신입직원 중 보령수협 조합장과 임직원, 간부 조합원의 친인척 등이 채용됐는지도 확인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본보가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보령수협 B 상임이사와 전화를 통해 조합장 아들 A 씨의 채용 여부를 확인했으나 ‘모르쇠’로 일관했고, 직원들도 개인정보라는 이유를 들어 사실확인을 해주지 않았다. 

보령수협 임직원들이 조합장 아들 A 씨의 채용 사실을 철저히 함구하면서 채용과정의 의혹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보령수협 임직원들이 조합장 아들 A 씨의 신입직원 채용 과정이 공정하게 필기시험과 면접이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사법기관의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역에서는 보령수협 조합장 아들 A 씨 채용과 관련해 “보령수협 조합장 아들 A 씨의 채용은 수협중앙회의 감사도 불가피하지만, 조합장 아들 A 씨외에 또 다른 임직원의 친인척 채용이 있었는지, 채용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논란의 확산을 막기위해서라도 조합장이 나서서 자신의 아들채용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편 7600명의 조합원을 보유한 보령수협은 직원 130명이 근무하고 있고, 자산은 8000억원 규모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