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도, 이상철·정창영 씨 명예 도지사 ‘위촉’…임기 2년

김영환 지사 “정보통신·경제학 분야 권위자…도정 공유·소통할 것”

입력 2022-11-24 14:10 | 수정 2022-11-26 16:40

▲ (왼쪽부터)이상철 강릉영동대 총장, 김영환 충북지사, 정창영 전 연세대 총장.ⓒ충북도

충북도가 24일 이상철 강릉영동대 총장(74)과 정창영 연세대 전 총장(79)을 명예 도지사로 위촉했다.

김영환 지사는 이날 도청 섬기는 방에서 이들 명예 도지사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도정 발전을 위한 인적 네트워크 제공 등을 당부했다.

명예 도지사는 충북 발전에 혁혁한 기여를 했거나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저명한 인사를 위촉해 도정 참여를 유도하는 제도이다.

앞으로 이 총장과 정 전 총장은 2년 동안 도정 주요 업무 청취, 주요행사 참관, 주요시설 견학, ICT 전략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적 제언과 자문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충북 청원 출신인 이 총장은 40여 년간 정부, 기업, 연구소, 대학 등에서 근무하면서 우리나라 ICT 인프라 구축에 기여한 산증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KTF 사장, KT사장, 정보통신부 장관,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정 전 총장은 충주 출신으로 청주고와 연세대를 졸업했다. 한국경제학회장, 대통령 자문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 제15대 연세대 총장 등을 역임한 교육전문가다.

김 지사는 “이들은 정보통신과 경제학 분야 권위자”라며 “국내 최고 전문가와 함께 도정을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미래 성장전략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