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태흠 지사 “내포혁신도시, 공공기관 중 우선권 받아야”

김 지사, 30일 홍성·예산 끝으로 15개 시군 순방 마쳐
“삽교역사 국비확보 협의 중… 도지사 믿고 기다려 달라”
“도민과 대화 통해 道 내년 예산 편성 전에 건의 사항 반영”

입력 2022-09-30 11:59 | 수정 2022-10-01 14:51

▲ 김태흠 충남도지사(좌측)가 30일 홍선군을 방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우측은 이용록 홍성군수.ⓒ김정원 기자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30일 홍성과 예산을 끝으로 15개 시·군 순방일정을 마무리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홍성군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시·군방문 이유는 취임 후 도정 방향과 목표를 정했지만, 도민들과 대화하면서 도정에 반영할 것은 반영하는 기회를 가져야겠다는 생각에서 진행하고 있다”며 “도민과의 대화 속에서 많은 사업이나 필요성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도가 내년 예산 편성 전에 (시·군 건의사항 등) 예산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홍주성 복원사업 예산 부족과 관련해 “홍성군과 협의해가면서 충남도가 도울 일이 있으면 돕겠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김 지사는 내포 충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유치와 관련서도 입장을 드러냈다.

김 지사는 “10월에 관련 위원장을 만나기로 됐는데, 충남의 입장을 전할 것”이라면서도 “충남혁신도시는 기존 혁신도시와 똑같이 접근해서는 안 된다. 우선 남은 공공기관 중에서 우선권을 먼저 받고 난 다음, 동등하게 똑같이 경쟁을 시켜야 한다”며 타 혁신도시에 비해 10년 넘게 늦게 추진된 만큼 충남혁신도시에 대한 우선 배려를 주장했다.

이어 “(공공기관 중) 종사자가 제일 많고 인구 유입이 제일 많아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환경관리공단, 체육진흥공단 등을 우리가 먼저 선정하고 난 다음 서로 간 경쟁하고 나누는 이런 형태를 요구하고 강력하게 추진하려고 한다”며 ‘스포츠 선수 드래프트’ 사례를 들었다.

홍성 첨단산업단지 기업유치 문제와 관련해 “산업단지에 기업유치를 못 한 것은 첫째 홍성군의 문제이고, 두 번째는 충남도의 문제다. 기업유치를 위해 뭔가 적합한 유인책을 만들어내는 데 소홀했다”고 지적하며 “그냥 가만히 앉아서 (산단 부지를) 팔려고 하는 모습이 없지 않은가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좀 더 공격적으로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30일 시군 마지막 순방지인 예산군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오른쪽은 최재구 예산군수.ⓒ김정원 기자

김 지사는 산업단지 폐기물 문제와 관련, “앞으로 수도권에서 제일 가까운 곳이 충남으로 큰 걱정이다. 주요 쓰레기장이나 폐기물매립장은 국가나 지방 정부에서 해야 한다. 중앙 정부에 건의해서 큰 부분은 중앙 정부가, 작은 부분은 지방 정부에서 직접 판단하고 폐기물 매립장을 건립, 운영할 수 있는 그런 구조로 가야 한다”며 소신을 피력했다.

한편 김 지사는 “6‧1 지방선거 등 권력 교체기에 보령머드축제와 계룡군박람회 등 큰 행사를 앞두고 있었지만, (대통령 선거와 충남도지사 교체로 인한) 공백기가 있어 행사를 판단하고 결정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 계룡군박람회 등이 코로나19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비효율적으로 되다 보니 예산이 부족하고 준비도 덜 됐다”며 행사 준비 부족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민선 8기 첫 시군 방문 마지막 일정인 예산군을 방문, 기자간담회에서 삽교역과 관련해 “삽교역사는 전액 국비 사업으로 원점 재검토되면 역사 건립이 늦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비확보 협의가 진행 중인데 저를 압박하면 전략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국비확보가 안 되면 그때 지방비 투입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다. 김태흠을 그때까지 믿고 기다려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내포신도시와 덕산온천‧삽교역 인근까지 확대하는 구상과 관련해 김 지사는 “내포신도시 인구가 올해까지 10만 명 목표임에도 3만 명이 채 안 된다”며 “케파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뉴그린 산단과 관련해 “예산과 홍성이 경쟁과 갈등이 심하고 천안과 아산도 그렇다. 양쪽 다 자존심이 강해 솔직히 고민”이라며 “예산과 홍성 중 한 군데만 된다면 한 곳은 지방 산단으로 만들겠다. (국가산단과) 초기 지원만 다를 뿐 큰 차이는 없다. 기업 유치가 성과를 가른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