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괴산군수 선거, 송인헌-이차영 맞대결 ‘압축’

이준경은 송인헌·정성엽은 이차영 ‘지지’…공천 갈등 ‘봉합’

입력 2022-05-12 19:10 | 수정 2022-05-13 07:37

▲ 송인헌 국민의당 괴산군수 후보(왼쪽), 이차영 더불어민주당 괴산군수 후보.ⓒ송인헌, 이차영 후보 선거 캠프

충북 괴산군수 선거가 국민의힘 후보 ‘공천 후유증’에서 벗어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괴산군수 선거는 3파전에서 송인헌 후보와 경쟁을 벌였던 이준경 후보가 송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어 국민의힘 공천 배제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정성엽 후보는 이차영 후보의 지지를 선언함에 따라 국민의힘 송인헌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후보 양자 대결로 압축됐다.

앞서 국민의힘 괴산군수 경선은 당 경선 규칙 위반 논란과 선거인 당원 명부 유출 의혹 등으로 예비후보들의 잇따른 탈당까지 하면서 4파전 양상으로 번졌다.

이준경 예비후보는 12일 후보 등록을 앞두고 국민의힘 탈당 이후 공식 활동을 하지 않았으나 지난 11일 송인헌 후보와 단일화하기로 하고 송 후보 지지를 선언과 함께 송 후보에 대한 형사고발도 취하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괴산군수 선거는 극심한 공천갈등을 겪었으나 정성엽, 이준경 예비후보가 각각 이차영, 송인헌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공천갈등은 극적으로 봉합됐다. 

정성엽 후보는 “불공정하고 비상실적인 공천 과정을 인정할 수 없어 탈당해 무소속 괴산군수 출마를 발표했지만,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민주당 이차영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은 지난 달 21일 국민의힘 충북도당에서 A 괴산군수 후보 부인으로부터 바짓가랑이를 붙잡히는 봉변을 당하는 등 극심한 공천갈등을 겪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