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양승조 지사 “설 이후 오미크론 충남 1일 1천명 넘을 것…‘잠시 멈춤’ 필요”

양 지사, 27일 담화문 “오미크론 대응추진단 구성 총력대응방역체계 가동”
“1월까지 3차 접종률 70%달성·재택치료기관 19→58개 확대”
병상 부족시 천안·공주·서산의료원 일반 병상 소개…97개 추가 확보

입력 2022-01-27 15:24 | 수정 2022-03-10 17:32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확산 대응추진단 구성 등과 관련해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양 지사의 담화문 발표에는 김석환 홍성군수(충남시장군수협의회장), 전익현 충남도의회 제1부의장이 배석했다.ⓒ김정원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7일 “설 연휴 이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충남에서 1일 1000명 넘어설 것”이라며 “‘설 연휴에 외부 가족‧친지 안 왔으면 좋겠다’라는 잠시 ‘멈춤 캠페인’을 벌여달라”고 도민들에게 호소했다.

양 지사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오미크론) 확산 대응추진단을 구성, 전 행정력을 동원해 오미크론 총력 대응 방역체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며 담화문을 발표했다.

양 지사는 “코로나19는 델타에서 오미크론 변이로 급격한 우세종 전환을 이루고 있는데, 이 같은 추세라면 설 명절 이후 도내 확진자는 1일 1000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설 연휴를 맞아 방역과 의료 대응 시스템을 더욱 견고히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이에 따라 진단검사는 도내 38개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선제검사를 하고, 정부의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전환에 따라 우선순위 대상자 중심으로 PCR 검사를 하며, 역학조사는 감염 확산 및 중증 위험도를 고려해 가정과 직장, 유흥시설, 다중이용시설 등 고위험 집단에 대한 집중 관리에 돌입했다.

예방 접종은 이달 말까지 3차 접종률 70%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외국인 접종률 향상을 위해 시군 협조를 강화하는 한편 재택치료는 관리의료기관을 19개에서 58개로 확대, 고위험군 중심 건강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재택치료관리 TF를 통해 관리 수준을 높인다는 것이 도의 방역 대응 전략을 세웠다.

병상은 1049개에서 116개를 더 확보하고 부족 시 천안‧공주‧서산의료원 일반 병상을 소개해 97개를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양 지사는 “설날에 고향을 방문해 부모님과 이웃, 친지를 찾아뵙는 일이 오미크론 확산을 증폭시키고 노인층을 위험에 빠뜨리게 될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다. 확진자 급증은 방역과 의료대응 체계에 심각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다.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확산세를 무방비로 의지를 갖고 대처하지 않으면 더 큰 혼란으로 빠질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27일 0시 기준 충남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만2574명으로, 격리 치료 4163명, 사망자 189명으로 증가했으며, 백신 예방 접종률은 1차 89%, 2차 87%, 3차 54%로 증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