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18일 확진자 절반 깜깜이 감염…두번째 최대 26명 발생

입력 2022-01-19 10:38 | 수정 2022-01-20 13:47

▲ ⓒ음성군

세종시에서 18일 코로나19 확진자 절반이 깜깜이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방역 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19일 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에 거주하는 26명(세종 2389~2414번)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12월 15일 최대 확진자 26명이 발생한 이후 가장 많은 사례다.

이 확진자 가운데 14명(2392·2397·2399·2400·2402·2405번 등)은 일가족이다. 이들 가족은 지역과 타지역 가족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이로써 가족 간 감염사례가 퍼지고 있다.

또 다른 확진자 9명(2389·2390·2393·2395·2404번 등)은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나머지 확진자 3명(2391·2394·2412번)은 지역과 서울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2412번 확진자의 동거가족 3명(2413·2414번)도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전날 세종시의 누적 확진자는 2414명으로 집계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