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교통대, ‘핵심연구지원센터 2단계 조성사업’ 선정

교육부서 올해부터 3년간 사업비 19억원 지원받아

입력 2022-01-14 17:51 | 수정 2022-01-15 18:28

▲ 국립한국교통대학교 충주캠퍼스 전경.ⓒ한국교통대

국립한국교통대학교 지역혁신센터가 교육부 기초과학 연구역량 강화사업인 ‘핵심연구지원센터 조성과제 2단계 사업’에 선정돼 올해부터 3년간 19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지역혁신센터는 핵심연구지원센터 조성사업 1단계에서 2019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대외 264개 기관 및 기업에 3만 5262시간의 장비활용 지원과 교육훈련 358시간, 논문게재 41편, 특허출원등록 30건의 성과를 달성했다.

한국교통대 열-전기 핵심연구지원센터 조성사업은 국내외 열 -전기에너지 소재·부품분야 선도 전문가 그룹과의 활발한 성과교류·기술자문을 통해 수요자 맞춤형으로 최적화된 연구시설·활용장비 환경을 구축했다.

장비에 대한 기초이론·활용기법·분석평가의 숙련된 전문인력 투입(해당분야 경력 10 년 이상 및 공학석사학위 이상 소지자)을 통한 전문분석 시스템 구축했다.

지역혁신센터는 에너지 및 기계 소재·부품관련 보유장비를 활용해 융복합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소재·부품의 표준화와 측정분석의 교차검증을 지원하고 있다.

관련 장비사용 및 예약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