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소사공노 “충남소방본부 소방장비 ‘구매 입찰비리’ 의혹” 제기

“충남소방본부, 수중원격 조종로봇 1억 장비 2억7000만원에 구매”
“장비 규격서 남품업체가 작성·규격심의 개최한 것처럼 허위공문서”도
충남소방본부 “12월 6~10일 소방청 특정감사 결과에 따라 처리”

입력 2021-11-24 15:07 | 수정 2021-11-25 14:26

▲ 소사노조가 24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충남소방본부 소방장비 구매 입찰비리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소사노조

소방을 사랑하는 공무원 노동조합(소사공노)은 24일 ‘충남소방본부 소방장비 구매 입찰 비리, 연루자 전원을 파면하라’는 성명을 내고 ‘수중 원격 조종로봇(ROV)’ 구매와 관련해 입찰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소사공노는 이날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최근 소방청은 지난 9~10월 전국 시‧도 본부에서 2명을 차출해 충남소방본부에 대한 정부 합동 감사를 시행했다”며 “감사결과 충남소방본부는 수중원격 조종 로봇(ROV) 구매 과정에서 1억 원가량의 장비를 2억7000만 원에 구매한 사실을 확인됐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소방장비 규격서를 소방 주무부서에서 작성해야 함에도 납품업체가 대신 작성을 해줬고, 규격 심의회를 개최하지 않고도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실제 한 것처럼 꾸며 일사천리로 통과시켰다. 심의회가 있던 날은 심의 위원들은 다른 볼일이 있다고 출장명령서를 내고도 심의회에 참석해 심의한 것처럼 공문서를 거짓으로 꾸몄다”고 전했다.

소사노조는 이와 관련해 소방청 종합감사에서 허위 공문서 작성 등 3건에 대해 확인서를 받아 처리하려 했으나 여기에 연루된 고위직들이 ‘없었던 것으로 하자’는 소방청과 충남소방본부의 짬짬이 의혹을 제기했다.

노조는 “국민의 세금을 남용한 충남소방본부와 이를 덮으려고 시도한 감사관이 있다면, 공직자로서의 의무를 저버린 것이다. 또, 특정 업체에 편의를 봐주고 낙찰되도록 한 것에 대한 반대급부가 없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입찰 비리가 조직적으로 이뤄졌지만, 관련자들은 승진과 함께 영전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소사공노는 이와 관련해 “△규격서 작성 및 구매 관련자 등 전원 구속 수사 △입장비리를 진두지휘한 고위 간부 구속 수사 △금품 및 향응 등이 없었는지 수사해라”며 “최근 충남소방본부 입찰 비리와 관련해 소방청장과 충남소방본부장은 스스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수중원격 조종 로봇(ROV)’은 2018년 도입돼 소방본부 119 특수구조단에 배치해 사용하고 있다. 충남도 종합감사 결과가 통보되지 않은 데다 다음 달 6~10일 소방청 특정감사가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소방청 특정감사 결과 구매 과정에 잘잘못이 있다면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