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시내버스, 30일 529대 운행 중단…시민들 큰 ‘불편’

코로나 운송수입금 급감…시내버스 재정지원금 1000억 ‘초과’
2400명 중 1300명 파업 참여, 정연 65세 연장·시급 4.27% 인상 등 요구

입력 2021-09-30 10:47 | 수정 2021-10-01 13:28

▲ 대전시내버스 노조가 정년 연장 및 시급 인상 등을 주장하며 30일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529대가 운행을 중단했다. 대전 시내버스 중 운송 40%를 담당하고 있는 경익운수 주차장에는 자사 버스는 운행이 멈춘 채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경익운수 주차장에 긴급 투입된 다른 지역 관광버스가 운행을 준비하고 있다.ⓒ김경태 기자

대전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29일 실시한 지방노동위원회 2차 조정회의에서 2021년도 시내버스 임금단체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30일 파업에 돌입,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버스파업에는 대전시내에서 운행 중인 964대 중 527대가 운행을 멈췄고 운수종사자 13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노사는 7차례에 걸쳐 단체협상을 실시했으나, 상호 합의점을 찾지 못해 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을 했다. 

그러나 지난 24일 1차 조정회의에서 노사 서로간의 의견 청취시간을 갖고 27일까지 8차에 걸쳐 조정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다.

시가 29일 지방노동위원회에서 15일 조정기간 연장을 제안했으며, 사측은 수용한 반면, 노측은 거부함에 따라 결국 오늘 첫차부터 파업이 시작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그 동안 임금단체협상 테이블에서 노조가 주장하고 있는 내용은 △운수종사자 시급 4.27% 인상 △운수종사자 개인별 복지포인트 180만원에서 120만원 추가 인상 △정년 만65세 연장 △관공서 공휴일 등 유급휴일 16일에 대해 비근무자 100% 수당 지급 △교육시간 18시간에 대한 교육비 4억 원 추가지급 △노사발전기금 5년간 총 25억 원 지급 △후생복지로 10년 이상 장기근속 및 무사고 포상금 100만원 지급 △타결격려금 1인당 50만원 지급 등이다.

협상과정에서 사측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유급휴일 최대 2일 적용(2.5억 원↑), 2021년 시급 2.6% 인상(34.3억 원 ↑), 관공서 공휴일 등 유급휴일 근무자 수당지급(26.5억 원↑) 등 총 63.3억 원은 수용했다. 

그러나 막판 협상과정에서 유급휴일 비근무자 수당 지급(16일), 타결격려금 50만원 지급(12억 원), 정년 만63세 연장 등이 주요 쟁점사항이었다. 

사측은 쟁점사항까지 수용할 경우 운송원가중 인건비에 해당하는 소요금액이 약 100억 원에 달해 노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대중교통 이용객이 급감함에 따라 운송수입금이 감소하면서 2020년에 1000억 원을 재정지원금으로 투입했으며, 올해는 1130억 원 이상의 재정지원금 투입이 예상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상황에서 노측의 무리한 요구로 100억 원 이상이 추가되면 재정지원금이 1300억 원이 넘게 되는데, 코로나19로 어려운 재정여건을 고려할 때 감당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현재 대전시 시내버스 운수종사자 월평균 급여(4호봉 기준) 451만1000원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노사 임단협 조정이 결렬됐지만 지금이라도 다시 협상테이블에 마주앉아 교섭을 재개하기를 바라며, 당장 파업으로 불편을 겪는 시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빠른 시일 내에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내버스 파업에는 버스 964대 중 529대가 운행을 중단했으며 버스 기사 2400여 명 중 55%인 1300여 명이 참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