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벚꽃

입력 2017-04-10 06:59 | 수정 2017-04-10 07:05

내 꽃이 화려하게 보이는 데는 비밀이 있다. 다른 나무와 달리 꽃이 먼저 피고 꽃이 질 때쯤 잎이 나온다. 꽃 무더기만 있으니 더 밝고 화사하다. 밝은 분홍색이어서 낮에는 물론 밤 달빛을 받으면 더 환상적이다.
《위성욱, 동아일보 기자》

벚꽃이 ‘눈’처럼 화사하게 피었습니다. 일주일여 ‘짧은 생명의 꽃’이라서 그런지 더욱 화사합니다. 벚꽃은 생명이 다해 떨어질 때도 결코 추하지 않습니다. 벚꽃은 비록 밟혀 질지라도 애절할 만큼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