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검찰은 바람이 불기 전에 눕는다

입력 2017-03-22 08:38 | 수정 2017-03-22 08:42

지금 검찰이 눈치 보는 것은 딱 한 명 일 것이다.
풀은 바람이 불면 눕지만 검찰은 바람에 불 기전에 눕는다.
미리 눕는다.
《홍준표, 경남지사》

이는 검찰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가 검찰을 겨냥해 한 말입니다. 검사들은 ‘다모데스의 칼’ 아래 존재하고 있습니다. 다모클레스의 칼은 권좌(權座)는 한 올 말총에 매달린 칼 아래 앉아있는 것처럼 위험하다는 서양속담을 빗댄 말입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