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갈변(褐變)

입력 2016-08-23 23:39 | 수정 2016-08-23 23:43

사람이 늙는다는 건 바나나가 오래되는 것과 같다.
샛노란 얼굴엔 검버섯이 늘어나고 젊은 날 우람하고 튼실했던 몸은 구부러지지만, 딱딱했던 마음에는 연륜이라는 여유가 더해져 생각은 말랑말랑 해지고 삶은 더 달콤해진다.
《신효식, 2015년 서울시민공모작》

가수 노사연의 ‘바람’ 노랫말처럼 사람은 늙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것입니다.
연륜이 많을수록 외모는 검버섯과 굵은 주름으로 채워지면서 바나나처럼 ‘갈변’이 됩니다. 그러나 생각은 말랑말랑해지고 삶은 붉은 저녁 노을처럼 근사해집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