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나는 할 수 있다” ‘긍정의 씨앗’

입력 2016-08-12 09:31 | 수정 2016-08-12 09:39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나는 할 수 있다.

박상영, 한국 펜싱 남자 대표

이는 지난 10일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에 출전한 박상영 선수가 마지막 라운드 직전 혼잣말로 외친 말입니다.

결국 나는 할 수 있다고 외친 박 선수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어 국민들에게 많은 감동과 희망을 줬습니다.

스무 살 청년의 스마트폰에는 인생을 사는 방법으로 아무 기적도 없는 것처럼 사는 것, 그리고 모든 일이 기적인 것처럼 사는 것이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