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쥐덫’ 론

입력 2016-07-08 07:50 | 수정 2016-07-08 07:55

더 좋은 쥐덫을 만든다면 당신이 외딴 숲 속 한가운데에 집을 짓고 산다 하더라도 세상 사람들은 당신의 집 문 앞까지 반들반들하게 길을 다져 놓을 것이다.
《랠프 월도 에머슨, 미국 시인》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에서 ‘쥐덫론’을 펼쳤습니다.
박 대통령이 쥐덫을 이야기 한 것은 미국 올위스사(社)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제품을 만들어 시장을 개척한 사례를 인용한 겁니다. 물론 경영학에서 ‘올위사의 쥐덫’은 주로 실패사례로 활용되기는 하지만 ‘더 좋은 쥐덫’이라는데 방점을 찍으면 부정적인 논란은 없을 것입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