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파꽃

입력 2016-04-01 07:15 | 수정 2016-04-01 07:41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누구의 가슴에 뜨겁게 안겨본 적 있는가.
누구의 머리에 공손히 꽂혀본 적 있던가.
한 아름 꽃다발이 되어
뼈가 시리도록 그리운 창가에 닿아본 적 있던가.
⟨이채민, 시인⟩
 

파꽃은 흔하디흔한 꽃입니다.
파꽃은 먹어도 되고 버려도 됩니다.
그 꽃이 피고 지는 것은 오직 사람들의
‘밥상’을 위한 일입니다.
사람들에게 이 보다 더 아름답고 예쁜
꽃은 없습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