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늙은 꽃

입력 2016-03-20 22:41 | 수정 2016-03-20 22:45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어느 땅에 늙은 꽃이 있으랴.
꽃의 생애는 순간이다.
아름다움이 무엇인가를 아는 종족의 자존심으로
꽃은 어떤 색으로 피든 필 때 다 써버린다.
황홀한 이 규칙을 어긴 꽃은
아직 한 송이도 없다.
⟨문정희, 시인⟩

늙은 꽃은 없습니다.
다만 시들어 떨어질 뿐입니다.
제 스스로의 아름다움을 피워낸 꽃은
한 톨의 씨앗에 지속 가능한
진실을 담아냅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