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양군 공무원들 '심폐소생술 체험교육'

재난안전 관련 공무원 40명 참여

입력 2015-11-19 17:28 | 수정 2015-11-19 17:37

▲ 단양군청 공무원들이 전문 강사의 지도로 심폐소생술을 익히고 있다. 사진제공=단양군

충북 단양군은 19일 안전문화운동 정착과 재난대응 능력 강화를 위해 응급환자의 귀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심폐소생술(CPR)체험 교육'을 가졌다.

군청 4층 대회의실에서 가진 교육에는 재난안전 관련 공무원 등 40여명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교육은 대한심폐소생협회 전문가가 강사로 나서 심폐소생술에 필요한 마네킹, 제세동기, 매트 등을 통해 다양한 교육이 이뤄졌다.
 
수시로 발생하는 재난 상황과 관련된 재난안전교육과 급성 심장마비 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처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응급조치 요령을 숙지하는데 중점을 뒀다.
 
참가자들은 심장압박 소생술과 인공호흡, 심장압박, 제세동기 사용법 등을 숙달하는 훈련을 체계적으로 실시했다.
 
이날 심폐소생술 교육 수료자들은 대한심폐소생협회에서 인증한 이수증이 전달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