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성현 논산시장, 한덕수 총리에 '지방대 규제 개선' 건의

건양대서 지방 산학관 상생협력 간담회서 "국가균형발전 강조"

입력 2022-11-24 17:17 | 수정 2022-11-25 12:39

▲ 23일 건양대에서 열린 ‘산업과 연계한 지방대 경쟁력 강화 규제혁신 현장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논산시

충남 논산시는 백성현 시장이 지난 23일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지방대학교의 운영 자율성을 넓게 보장하기 위해 '지방대 규제 개선'을 건의했다고 24일 밝혔다.

백 시장은 이날 건양대학교 명곡관에서 열린 ‘산업과 연계한 지방대 경쟁력 강화 규제혁신 현장간담회’에 참석해서 한 총리에게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방대의 운영 자율성을 넓게 보장해야 한다"며 "지방대 규제 개선에 정부가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어 "인구감소 지역의 지방대가 지역별 균형발전사업을 위한 관련 학과를 신설할 시, 관련 예외 조항을 마련해 정원 순증원을 뒷받침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에 규제 개선을 요구했다.

이에 한 총리는 "대학이 지자체 및 산업계와 협력해 지역 신산업 발전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의 권한을 대폭 지자체에 넘겨주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태흠 충남도지사, 백성현 논산시장, 김용하 건양대 총장, 이진숙 충남대 총장, 이수훈 아주자동차대 총장, 홍원화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 유재원 한국사학법인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