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인권도시 실현 위해 민·관 머리 맞대

관계기관·단체 9곳과 인권보호 민관협력 체계 구축 간담회
인권정책 추진방향 논의…세종시 6대 추진전략 시행

입력 2022-11-23 10:27 | 수정 2022-11-23 16:45

▲ 세종시청 현관.ⓒ세종시

세종시가 인권 행정제도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지역 인권기관·단체와의 협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시는 23일 시청 성삼문실에서 지역 장애인·여성·환경·청소년 관련 기관·단체 9곳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인권보호 민관협력 체계 구축을 위해 간담회를 했다.

이번 간담회는 그동안 시가 추진해온 인권정책에 대한 제도 기반 구축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인권보호 사각지대 발굴을 확대하기 위한 민관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세종시 인권업무 현황 보고로 시작해 △인권기관·단체가 바라본 세종시 역할·향후 과제 △기관·단체별 인권의제 자유제안·논의 등을 의제로 인권정책 추진 방향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시민 인권증진을 위해 민·관 협력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는 ‘인권 기반의 열린 행정도시, 세종’을 목표로 인권보장·증진을 위해 지난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25년까지 6대 추진 전략을 추진 중이다.

6대 추진 전략은 △사회적 약자 우대정책 지원 강화 △인권교육 장려 △시민과 함께하는 인권 감수성 문화 확산 △시민의 적극적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열린 행정 구현 △인권 도시의 새로운 기준 △인권 보호를 위한 민관협력체계 강화다. 

올해 인권보장과 증진 시행계획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신규과제 발굴, 실효성 없는 과제 통합 등을 거쳐 36가지를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이홍준 시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회의를 기점으로 세종시와 지역사회가 함께 소통하고 협력해 인권도시 실현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