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천안흥타령춤축제 2022’…춤 열기 ‘가득’

춤경연 ‘댄스컬부’ 결선·거리댄스퍼레이드 등 풍성
24일 밤 최정원·전수경·김보경 뮤지컬 스타 공연도

입력 2022-09-22 16:07 | 수정 2022-09-25 16:21

▲ 충남 천안시‘천안흥타령춤축제 2022’개막식 행사.ⓒ천안시

충남 ‘천안흥타령춤축제 2022’가 개막 이틀째를 맞은 가운데 춤의 열기가 천안시를 가득 채우고 있다.

3년 만에 열린 대한민국 대표 춤 축제 ‘천안흥타령춤축제 2022’가 지난 21일 개막식을 마치고 22일 국제춤 공연, 전국춤경연대회 댄스부결선 등 경연과 다채로운 공연으로 축제의 뜨거운 열기를 이어간다.

22일에는 기획공연 뮤지컬 능소전을 오전 11시와 오후 8시에 관람할 수 있으며, 오후 3시 30분과 6시 30분 장르별 스트릿 댄스스쿨도 열려 스트릿댄스 장르별 전문가에게 춤을 배워볼 수 있다. 정오에는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갈라쇼도 열린다.

23일에는 오전 11시 어린이들을 위한 흥타령극장(주무대)에서 펼쳐지는 ‘핑크퐁과 튼튼쌤의 댄스파티’ 기획 공연을 시작으로, 오후 1시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무용단의 전통 춤 공연인 ‘국제춤 공연’이 열린다. 오후 4시에는 전국춤경연대회 ‘댄스컬부’ 결선이 진행된다.

댄스와 뮤지컬의 합성어인 댄스컬은 올해 신설된 경연 분야로, 13~15분으로 구성된 스토리가 있는 작품들이 경연에 참여해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오후 7시에는 춤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거리댄스퍼레이드가 신부동 신세계백화점 앞 대로에서 진행된다. 3년 만에 시민들에게 다시 찾아온 거리댄스퍼레이드는 신부동 방죽안 오거리부터 터미널 사거리까지 0.55㎞ 구간에서 진행되며 23개 팀 1000여 명이 행렬에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친다.

24일 오후 8시에는 뮤지컬 디바로 큰 활약을 펼치고 있는 최정원, 전수경, 김보경 뮤지컬 스타들이 뮤지컬 공연에 삽입된 주옥같은 명곡들을 들려준다. 

이밖에 25일까지 국제춤대회, 전국춤경연대회, 전국대학치어리딩대회, 막춤대첩 등 춤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기회는 물론 다양한 체험부스, 세계문화체험 부스, 어린이체험존, 미디어아트월, 중소기업 우수제품 홍보부스, 건강증진관, 푸드트럭 등 행사장 곳곳에서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