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지자체 “댐건설 규제 피해 10조원…정당한 물 사용권 보장하라”

22일 김영환 지사 등 국회서 성명 발표…‘충북지원특별법’ 제정 ‘촉구’

입력 2022-09-22 12:11 | 수정 2022-09-25 15:45

▲ 충북도와 11개 시·군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영환 충북지사와 이종배·박덕흠·엄태영 국회의원과 도내 시장·군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충북 댐 용수 사용권리 정상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충북도

충북 지방자치단체들이 댐 건설 이후 용수공급에 따른 피해 보상을 요구하며 가칭 ‘바다 없는 충북지원특별법’ 제정 등의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영환 충북도지사와 도내 시장·군수들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이종배, 박덕흠, 엄태영 의원 등 국회의원과 함께 ‘충북 댐 용수 사용권리 정상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우선 “충북은 전국 20개 다목적댐 중 유역면적과 용수공급 능력 1, 2위인 충주댐과 대청댐을 보유하고 있지만, 활용할 수 있는 물은 하루 공급량 1239만t 중 8.1%인 100만t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민들은 수몰과 각종 규제로 인한 행위 제한 등으로 10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면서 수도권을 비롯한 충청과 전북도 등 3000만 명에게 식수와 산업용수를 공급해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제는 물 공급을 위해 도민이 받아온 피해의 보상, 정당한 물 사용 권리 보장,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신성장 지역 육성이라는 차원에서 물 사용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이 이뤄져야 한다”며 목청을 돋웠다.

그러면서 △충북의 댐 용수 공급에 대한 합리적인 개편 △발전댐 용수의 다목적 활용방안 마련 △소멸 위기에 처한 상수원 규제 지역에 대한 합리적인 규제 개선방안 마련 △충주댐계통(Ⅲ단계) 광역상수도 조기 건설 △대청댐 광역상수도 생공용수 추가 배분 △충북지원특별법 조기 제정 등을 요구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도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군수 등과 합심해 그간의 희생에 대한 정당한 물 사용권리 보장을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회에서 성명서 발표를 마친 김 지사 일행은 도청에서도 성명 내용을 브리핑하는 등 지역 내 여론 조성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