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황명선 "정부 지역사랑상품권 지원예산 대폭 삭감 유감, 지원예산 확대하라"

입력 2021-10-21 13:52 | 수정 2021-10-22 12:30

▲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논산시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논산시장)은 20일 "최근 기재부가 골목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된 지역사랑 상품권 지원예산을 대폭 삭감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황 회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자치안전분과위원회 2차 회의에 참석해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역사랑 상품권을 정부가 지원예산을 확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정부가 지역사랑 상품권 지원예산을 2021년 1조2522억 원에서 2022년2400억 원으로 77% 대폭 삭감한데 따른 것이다.

이어 "지역 소비 진작과 국민 고통 분담 차원에서 지역사랑 상품권에 대한 정부 지원예산 확대는 필요하다"며 "경제적 고통을 받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 주고,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구민들의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 정부와 자치단체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에 대해 업종별 형평성 등으로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업종 및 시설별 방역수칙을 일원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유흥주점과 노래연습장 운영 및 이용 제한과 돌잔치, 결혼식장 인원 제한을 폐지하고 자치단체가 지역방역 상황에 맞게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지역 특성과 상황을 고려해 판단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에 권한을 위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