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GM보령공장서 40대 노동자 기계에 몸 끼어 ‘사망’

경찰, 사고 원인 조사 착수

입력 2021-10-21 13:23 | 수정 2021-10-22 12:31

▲ 한국GM 보령공장에서 지난 20일 밤 10시 7분쯤 40대 노동자가 기계에 몸이 끼는 사고가 발생해 사망했다.ⓒ충남소방본부

지난 20일 밤 충남 보령시 주교면 관창리 1227-1 한국GM 보령공장에서 40대 노동자가 작업 도중 장비 운반용 기계에 몸이 끼어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7분쯤 A 씨는 작업도 중 가슴 등을 크게 다쳐 긴급 출동한 119 구급대원에게 응급처치를 받은 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A 씨가 공장 생산 설비에서 작업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회사를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