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시, 11~12월 온통 세일…침체 민생경제 활력 불어넣는다

‘소비촉진 릴레이 이벤트’ 진행

입력 2021-10-21 10:57 | 수정 2021-10-22 13:03

▲ 대전시가 다음달부터 오는 12월 대규모 온통세일을 개최한다. 사진은 온통 대전 세일 포스터.ⓒ대전시

대전시는 다음달부터 12월까지 두 달간 하반기 온통세일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는 온통 대전은 코로나19로 침체한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기간 온통 대전 월 구매 한도를 현행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늘렸으며, 캐시백도 10%에서 15%로 확대해 1인당 최대 30만 원의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교통복지 대상자에게는 5%의 캐시백이 추가됐고, 전통시장에서 사용하는 경우 3%의 캐시백이 추가됨에 따라 전통시장에서 최대 23%까지도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캐시백 추가 혜택은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이며, 두 달간 소요되는 캐시백 예산은 약 630억 원이며 발행 규모는 4200억 원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소상공인 매출 확대를 위해 ‘소비촉진 릴레이 이벤트’를 대전 전역에서 추진한다.

시는 다음달 1일부터 동구를 시작으로 중구, 서구, 유성구, 대덕구 순으로 자치구별로 7일씩 ‘자치구의 날’로 정해 소비촉진에 나선다.

이어 시는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를 통해 관내 9개소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무료배송 서비스도 진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해당 온라인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내 38개소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온통 대전 3만 원 이상 이용자를 대상으로 마트별 최대 5% 즉시 할인 및 할인 쿠폰을 증정한다. 단, 양곡, 주류, 담배, 종량제봉투 등 일부 품목은 제외된다.

기타 온통세일 혜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온통대전앱 또는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하반기 온통세일도 정부의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연계해 지역의 소비촉진을 유도하고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