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목원대 스포츠 건강관리학과, 세팍타크로팀 ‘3명 태극마크’

입력 2021-10-14 14:05 | 수정 2021-10-15 16:50

▲ 국가대표로 선발된 목원대 스포츠 건강관리학과 소속 3명의 선수가 세팍타크로 공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유미효·이준욱·백윤성 선수.ⓒ목원대

목원대는 14일 최근 열린 제32회 회장기대회 대학부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스포츠 건강관리학과 백윤성(3학년)·유미효(3학년)·이준욱(2학년) 선수가 세팍타크로 국가대표로 선발됐다고 밝혔다. 

목원대 세팍타크로팀은 전국 대학부 최강 자리를 수년간 지켜온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최고의 대학팀이다.

이들 선수는 앞으로 있을 국제대학대회 등에 국가대표로 출전할 예정이다.

백윤성 선수는 “대표선수에 선발된 만큼 우수한 성적을 거둬 학교의 명예를 드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발 배구’로 불리는 세팍타크로는 전용 공을 사용해 발로만 볼을 차 네트 너머 상대편 구역으로 공을 넘기며 점수를 얻는 경기이며, 1990년 북경 아시안 게임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우리나라에서는 2000년 전국체육대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