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시, 전시·비상시 초기 대응 ‘종합상황실 운영 기능’ 강화

입력 2021-10-08 11:14 | 수정 2021-10-11 15:40

▲ 대전시청사.ⓒ대전시

대전시는 8일 기술인력동원자 수송대책과 전시 종합상황실 운영기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충무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고 전시 초기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시는 우선 내년도 충무계획에 이 부분을 보안을 유지해 집결지까지 교통대책을 마련해 신속성을 확보한다. 

그동안 비상시 국가동원령이 선포되고 인력 동원 명령이 발령되면 기술인력대상자가 개별적으로 집결지까지 이동했다.

군부대, 행정기관 소요까지 교통편의 제공과 동원단계 3단계까지 수송대책을 수립한다. 

전시 종합상황실의 운영규정을 지난 7월 제정했고, 후속 조치로 전시 직제와 정원을 내년 충무계획에 반영해 전시 종합상황실 운영기능 보강 등 대상대비태세 능력을 강화한다. 

대량파괴 무기 공격을 받았을 경우 대량 전사자 처리 등 6건이 개선과제에 대해 2021~2022년도 을지태극 연습 시 실시해 검증한다.

시 관계자는 "10월에는 전시 종합상황실 편승자에 대한인사발령과 대상자직무교육 등 충무계획의 실효성 확보와 전시 초기대응능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