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허태정 시장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해야”

“수도권 일극화·지방소멸위기 극복 위한 근본대책 마련 절실”

입력 2021-10-07 16:41 | 수정 2021-10-08 13:04

▲ 허태정 시장이 7일 충북 오선 C&V 센터에서 열린 2021년 제3차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 회에서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주장했다.사진은 허 시장이 최근 대전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 장면.ⓒ대전시

대전시는 7일 허태정 시장이 충북 오선 C&V 센터에서 열린 2021년 제3차 충청권상생발전포럼회에 참석해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가 주최하고, ‘충북 국토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주관했다.

충청권 상생발전포럼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필영 충남도 행정부시장 등이 참석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지방분권 촉진을 위해 지역대표형 상원제를 도입해야 하며, 지방분권형 개헌을 서둘러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입을 모았다.

허 시장은 “수도권 일극화와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근본적 대책 마련을 위해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이 절실하다”며 “지방분권의 새로운 정치 체계에 대한 논의에 대해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충청권이 지방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의 새로운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포럼 주제발표를 한 대전대 안성호 교수(전 한국행정연구원장)는 “그동안 단원제하에서 수도권으로의 인구집중 현상이 가속화된 것”이라며 “서둘러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논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