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서 30일 확진자 38명 발생…‘재확산 조짐’

최근 1주간 341명 확진…日평균 48명 ‘감염’

입력 2021-10-01 10:14 | 수정 2021-10-04 16:03

▲ ⓒ뉴데일리 DB

대전에서 밤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서구 8명 등 전날보다 2명이 많은 38명이 발생했다. 

활동력이 왕성한 미취학 아동에서부터 50대까지 집중 확진되면서 백신 예방 접종의 필요성이 입증되고 있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6시 기준 19명이 확진됐고 이후 19명(대전 7005 ~7023번)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된 19명의 거주지구는 △서구 8명 △유성구 5명 △중구 5명 △대덕구 1명 등이다.

나이별로는 △미취학 아동 3명 △취학아동 1명 △10대 1명 △20대 7명 △30대 3명 △40대 2명 △50대 2명 등이다.

대전에서는 최근 7일간 △24일 80명 △25일 53명 △26일 51 △27일 54명 △28일 29명 △29일 36명 △30일 38명 등 총 341명이 확진됐으며, 하루 평균 48.71명이 발생했다. 

한편 대전시 백신 예방 접종률은 대상 인원 145만4011명 중 1차는 전날보다 9414명이 많은 109만1466명(75.1%)으로 증가했다.

2차 접종 완료 자는 전날보다 1만5624명이 많은 68만6509명(47.2%)으로 증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