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주시, 충주댐유역 유기농복합타운 조성 ‘본격화’

내년도 실시설계비 정부예산 5억 확보…19만5000㎡ 480억 투입

입력 2018-12-14 15:03 | 수정 2018-12-15 03:13

▲ 충주댐유역 유기농복합타운 조감도.ⓒ충주시

충북 충주시가 수도권 2300만 명의 식수원역할을 하고 있는 충주댐 유역에 친환경농업육성을 통해 지속가능한 환경보전과 지역발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충주댐유역 유기농 복합타운 조성 실시설계비로 내년도 정부예산 5억원을 확보했다.

충주댐유역 유기농복합타운 조성사업은 내년도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이종배 지역국회의원과 충북도와의 유기적인 협조하에 충주댐으로 인한 각종 규제에 대응하고 유기농업을 통한 맑은 물 공급이라는 타 지역과의 차별성을 꾸준히 설득한 결과다.

충주댐유역 유기농복합타운은 충주시 살미면 세성리 일원 옛 예비군 훈련장 19만5000㎡ 부지에 총 48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사업기간은 내년부터 2026년까지다. 1단계로 180억원이 4년(2019∼2022년)에 걸쳐 투자되고, 추후 2차로 300억원은 민자 및 공모사업을 통해 2023~2026년 추진될 예정이다.

유기농복합타운에는 유기농복합교육센터, 자연생태체험장, 유기농식당, 유기농마켓, 쉼터(숙박) 등 유기농을 주제로 한 교육, 유기농 먹거리, 볼거리, 체험, 휴양, 힐링 등 복합공간으로 조성된다.

서경석 친환경농업팀장은 “국토의 중심부이자 중원문화의 발상지인 지리적, 역사적 이점을 활용해 유기농업을 확산하고 먹거리 공급에 역점을 둘 것”이라며 “국내유일의 유기농업 및 유기식품의 메카로 우뚝 설 뿐아니라 친환경농업인의 농가소득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