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천안물류단지 부분재정비계획 20일 ‘고시’

시 “미분양 물류시설용지 일부 지원시설용지로 변경”
백석동 행정복지센터 등 공공시설·기초 생활인프라 설치 ‘가능’

입력 2023-01-25 11:01 | 수정 2023-01-25 14:41

▲ 충남 천안시청사.ⓒ천안시

충남 천안시가 천안물류단지 부분재정비계획을 고시했다.

이에 따라 천안물류단지 내에 백석동 행정복지센터, 도시건설사업본부, 차량등록사업소 등 공공시설을 비롯한 도서관, 어린이집 등 기초생활 인프라 시설 이전 설치가 가능해졌다.

시는 천안물류단지 활성화와 물류단지 토지이용의 효율성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부분재정비 계획’을 수립하고 지난해 5월 충남도에 승인 신청해 지난 20일자로 고시했다고 25일 밝혔다.

미분양된 물류시설용지 중 일부(백석동 1112-1번지, 9469.5㎡)를 지원시설용지로 변경하는 것이 이번 부분재정비 계획의 주요 내용이다.

천안물류단지 지원시설용지 일부 변경은 마치에비뉴 등 전문상가단지의 90% 공실 등 그동안 활성화하지 못한 물류단지가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LH로부터 토지를 매입 후 공공청사 등 신축계획을 수립하고 설계 및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백석동 행정복지센터는 2006년 쌍용3동에서 분동한 후 현재까지 종합운동장 내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는데 일조권이 전혀 없고 접근성이 매우 불량했다”며 “향후 행정복지센터 등 공공시설과 생활기반시설 등이 설치되면 천안물류단지와 주변지역 경제활성화 및 백석동 주민 불편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