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해해경, 13일 레저보트 침수 2명 ‘구조’

기상악화 배 침수…모두 ‘안전’

입력 2022-11-13 16:19 | 수정 2022-11-14 15:09

▲ 침몰 레저보트 승선원을 구조하고 있다.ⓒ동해해양경찰서

동해해양경찰서는 오늘 13일 삼척 궁촌항 3.5해리 해상에서 기상악화로 인해 침수된 레저보트 승선원 2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은 이날 오전 7시 54분쯤 삼척 궁촌항 3.5해리 해상에서 레저보트 A호(FRP, 1.13톤, 승선원 2명)가 기상악화로 배가 침수된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동해해경은 경비함정, 연안구조정, 동해해경청 특공대, 동해해양특수구조대 등을 즉시 현장으로 급파했다.

현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동해해경청 특공대는 70%정도 침수가 진행된 레저보트에서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승선원 2명을 특공대 요원이 직접 입수해 2명을 모두 안전하게 구조했다.

이어 동해해경 소속 민간해양구조대(궁덕1호)가 레저보트를 궁촌항으로 안전하게 예인했다. 

동해해경은 레저보트 승선원 2명 모두 저 체온증 외 건강상 이상 없으며, 특공대 구조보트를 이용해 삼척 궁촌항으로 입항, 119에 인계했다.

최시영 서장은 “사고 당시 동해 중부 전 해상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며 조금만 늦었으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레저 활동 전 활동해역에 대한 기상을 반드시 확인하고 풍랑주의보시에는 출항을 금지하고 항상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상청은 동해중부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가 발령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