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건설, 대전에 축구장 41개 규모 1349세대 아파트 ‘건립’

최고 28층 등 16개동 2개단지 84㎡ 단일 면적 ‘시공’
한화건설,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아파트 분양 착수

입력 2022-08-04 09:28 | 수정 2022-08-07 16:37

▲ 한화건설이 시공하는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아파트 메인 투시도.ⓒ한화건설

한화건설이 대전시 서구 정림동 산23-21, 도마동 산39-1번지에 도시공원과 함께 신축하는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아파트를 분양하고 있다. 입주는 2025년 하반기 예정이다. 

한화건설에 따르면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지하 3층~지상 최고 28층, 16개 동, 2개 단지 규모이며, 전용면적 84㎡ 단일 면적, 총 1349세대(1단지 659세대, 2단지 690세대)의 대단지로 건립된다.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축구장(국제규격면적 약 2200평) 41개의 면적에 편의시설을 갖춘 도시공원(29만9898.8㎡, 약 9만719.39평)이 단지 옆에 개발될 예정으로 입주민들은 자연친화적인 공간에서 힐링 라이프를 만끽할 수 있다. 

공원 안에는 편안한 숲, 건강한 숲, 힐링포레스트, 인공연못, 숲길쉼터 등 다양한 테마 녹지 시설이 갖춰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도솔산 산책로와 등산로, 인근 갑천 산책로를 따라 갑천습지 보존을 위해 조성되는 생태호수공원으로 이어진다. 

단지 앞에는 둔산동으로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배재로가 위치해 있고, 도안신도시와 서대전으로 갈 수 있는 계백로도 가깝다. 차량 이용 시에는 대전남부순환고속도로와 호남고속지선 등을 10분대로 이용할 수 있다. KTX서대전역도 차량 10분 거리다.

뿐만 아니라 사업지 인근으로 다양한 교통 호재가 계획돼 있어 교통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우선 대전 도시철도 트램 2호선(예정)이 오는 2027년을 목표로 추진 중이고,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은 대전시를 순환하는 총 연장 37.8㎞에 45개 정거장, 차량기지 1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충청권 광역철도(예정)도 있다. 충청권 광역철도는 대전·세종·충북·충남이 서로를 연결, 메가시티를 구축하겠다는 취지로 이뤄지고 있는 사업으로 충청권 1단계 구간(계룡~신탄진, 35.4㎞)이 오는 2024년 개통된다.
  
생활 인프라는 단지에서 대청병원, 도마2동행정복지센터, 도마동우체국, 도마실국민체육센터 등이 가깝고, 대전 최대규모의 재래시장(도마 큰시장)을 비롯해 코스트코, 세이백화점, 홈플러스 등의 대형 쇼핑시설 이용도 편리하다. 도안신도시 내 위치한 건양대학교병원, CGV, 롯데시네마, 대전시립박물관을 비롯해 중심상업지구에 조성된 다양한 편의시설들을 쉽게 누릴 수 있다.

여기에 단지 우측으로는 2만2000여 세대 규모의 신흥 주거지로 탈바꿈하는 도마동 재정비촉진지구가 개발 중이다.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교육여건은 유천초, 삼육초, 삼육중, 대신중·고가 도보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이 조성될 예정이며 배재대, 대전과학기술대, 충남대, 목원대 등의 대학시설도 인근에 자리하고 있다.

포레나만의 특화된 설계와 외관도 선보인다. 전 세대 남향 위주 동 배치 및 세대 대부분이 4Bay 평면 및 2면 개방 타워형 설계(일부)로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다. 외관에는 포레나만의 독창적인 가치와 프리미엄을 드러내는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이 적용된다.
  
홍보를 총괄하는 성현기 대표는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도심의 편리함과 자연의 쾌적성을 모두 누릴 수 있는 단지로 공급돼 지역 주민들의 관심이 높다”며, “또한 풍부한 개발호재와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라는 장점을 가진 만큼 미래가치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대전 유성구 봉명동 1016-2번지(유성온천역 1번 출구 인근)에 견본주택을 개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