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도, KAIST 오송메디컬캠퍼스 조성 등 지원 ‘건의’

3일 ‘국힘-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 AI 영재고 설립·광역철도 청주도심통과 등도

입력 2022-08-03 17:38 | 수정 2022-08-03 22:35

▲ 국민의힘-충청권 시·도 예산정책협의회가 3일 오후 대전시청에서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양금희 원내대변인과 충청권 시·도지사가 참석해 열린 가운데 김영환 충북지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충북도

충북도가 3일 대전시청에서 있은 ‘국민의힘-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 현안 해결과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양금희 대변인 등 주요 중앙당직자와 경대수 충북도당위원장도 참석했다.

김영환 지사는 여름휴가 중 레이크파크 구상을 위해 도내 호수를 둘러보고 있는 가운데 이날 협의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충북도는 △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타운 조성 △미래 신산업 맞춤형 AI(인공지능) 영재고 설립 △청주도심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오송연결선 건설 △청주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등 지원을 요청했다.

또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 △중부내륙선(이천~충주~문경) 철도건설 △청주국제공항 신활주로 재포장 사업 △혁신기술 제조창업 공유공장 구축 △K-스마트 오가닉 혁신시범단지 조성 등 15건에 대해서도 국비 반영을 적극 요청했다. 

김 지사는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오송 바이오캠퍼스 조기 추진을 위한 농업진흥지역 신속 해제,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 등 충청권 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최근 정부의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전략’에 SK하이닉스와 반도체 후공정 기업들이 다수 포진한 충청권이 배제된 점을 언급하며 균형발전 역행에 대한 우려를 표했고, 그동안 바다가 없는 내륙지역이라는 이유로 해수부 예산을 거의 지원받지 못해온 역차별에 대해서도 성토했다.

대청호와 충주호는 약 3500만 명의 식수원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주변 주민들은 40여 년간 수변지역 과다규제로 약 10조 원에 달하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받고 있다며 합리적 규제 완화와 불합리한 차별을 해소하는 특별법 제정에 대한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