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시, 尹 당선인 주요 지역공약 총 11개' 국정 과제화 총력

제2대덕연구단지 조성·대전경제자유구역 지정 등

입력 2022-03-14 23:39 | 수정 2022-03-15 06:40

▲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과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대전정치부기자단

대전시는 14일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이 약속한 주요 지역공약은 총 11개에 대한 국정과제 반영을 위해 총력을 쏟기로 했다.

특히 공약사항에 대한 실행전략과 추진방안 마련을 위한 TF팀으로 행정부시장을 총괄 단장으로 공약과제별 전문가, 연구원 등으로 구성됐다.

대전지역 주요공약으로 △중원 신산업 벨트 구축 △제2 대덕연구단지 조성 △국방혁신 기지화 △기업금융 중심 지역은행 설립 △대전산업단지 청년창업 기지화 △호남고속도로 대전 구간 확장 △광역교통망 확충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호국보훈 메모리얼 파크 조성 △도시 숲 공원 조성 및 3대 하천 수변공원 조성 등 11개 현안이다. 

시는 TF팀은 11개 공약의 세부적인 실행계획과 시기별 추진 로드맵을 신속히 마련하고, 내부 보고회 등을 거쳐 국정과제에 반영될 수 있는 실행력을 확보해 수립할 계획이다.

또, 인수위원회 안철수 위원장 및 인수위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지역 인적네트워크를 최대한 동원해 지역공약을 인수위원들에게 설득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허태정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들도 인수위와 정부 부처를 방문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한다는 전략이다.

유득원 기획조정실장은 “지역의 정치역량을 총 결집해 지역발전과제의 국정 사업화를 위해 대외협력 강화 등 총력대응 분위기를 지속해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22 대전 세계지방 정부 연합(UCLG) 총회, 대전 혁신도시 조성&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등 주요 현안은 면밀한 준비와 실행을 통해 민선 7기 남은 시정을 내실 있게 마무리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