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논산시 등 내년 녹색자금 모공사업 3곳 선정…나눔숲 조성

입력 2021-10-15 11:59 | 수정 2021-10-18 01:47

▲ 논산시청 전경.ⓒ논산시

충남도는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실시한 ‘2022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논산시와 예산‧금산군이 선정돼 녹색기금 8억1700만원을 지원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모 선정은 사회복지시설 거주자에게 쾌적한 숲을 제공하는 ‘나눔숲 조성’ 2곳, 노약자나 장애인들의 숲에 대한 접근이 쉽도록 길(데크로드)을 설치하는 ‘무장애 나눔길 조성’ 1곳으로 총 3곳이다.

나눔숲은 논산시 사람꽃복지관, 예산군 장애인종합복지관이 선정됐다. 2곳 모두 내년 상반기내 수목 식재와 편의시설 설치 등의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무장애나눔길은 금산군 산림문화타운내 조성되며, 숲해설 등 주변 프로그램과 연계가 가능해 산림복지서비스 저변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도는 2009년부터 녹색자금을 활용해 나눔숲 60곳(63억3400만원), 무장애 나눔길 5곳(38억7700만원)을 조성한 바 있다.

지난해 공모에서 선정된 안면도 자연휴양림내 무장애나눔길은 3개년(2021-2023) 사업으로 내년 2년차 사업을 진행한다.
  
이상춘 도 산림자원과장은 “나눔숲과 무장애 나눔길 조성을 통해 보행이 불편한 분들도 숲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정서적·정신적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