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양 지사 “당진·평택항 공유수면 매립지 충남 귀속 결정 촉구 건의”

“75세 이상 노인·장애인 등 버스 이용 할인 지원”

입력 2019-05-27 16:46 | 수정 2019-05-28 15:50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7일 도청에서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7일 실국원장회의에서 “당진·평택항 공유수면 매립지 충남 귀속 결정 촉구 공동건의문 채택했다. 당진·평택항 공유수면 매립지는 2004년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 결정을 통해 해결된 사안”이라며 서두를 꺼냈다.

“그러나 2009년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법 개정을 이유로 도간 관할구역 경계를 무시하고 우리 도의 관할구역 일부를 경기도 평택에 귀속하는 결정 내렸다”는 양 지사는 “도는 대법원 취소 소송(2015.5.18)과 헌재 권한쟁의심판을 청구(2015.6.30)해 강력 대응하고 있다. 우리 사회가 통합을 이루고 국가균형발전시대를 열어 갈 수 있도록 정의롭고 지혜로운 판결을 내려 주실 것을 사법부에 강력히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수도권 65세 이상 노인은 전철 교통비가 무료이나, 우리 도의 경우 전철이 다니지 않는 곳이 많기 때문에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이동권 확보 및 복지 형평성 문제 발생한다. 시내·농어촌버스 이용요금 할인 지원은 도내 31만 1000명에 달하는 75세 이상 어르신들과 등록 장애인, 국가유공자 및 유족들이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내·농어촌버스 이용요금 할인 지원은 노인 등의 안정적인 이동권 확보와 복지 형평성 제고에 크게 이바지 할 것이다. 10월 개소하는 광역이동지원센터는 1∼2급 장애인,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노인 등을 위한 특별교통수단의 운행 범위 확대 및 상담 채널 일원화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도모해 이동권 보장과 교통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양 지사는 충남 100대 명산 불통 해소 위해 이동통신 3사와 협업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도내 100대 명산을 중심으로 이동통신 품질 현황 조사 결과, 655개소 중 228개소 통화 품질 불량이다. 도와 15개 시·군, 3개 통신사는 이동통신 중계기와 산불감시 CCTV 설비 공동 활용, 주요 도시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 개선 우선 도입 등을 내용으로 하는 협약을 체결했다”며 “협약을 통한 중복투자 방지로 인한 예산절감 효과는 230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유럽 역간척 사례 등을 견학하고 귀국한 양 지사는 지난 25일 서산 유증기 유출 현장 방문한 사실도 전했다.

양 지사는 “사고 현장과 주민들을 뵙는 자리에서 도의 대응 계획에 대해 말씀드리고 협조와 참여 구했다”면서 “도민들께서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충남도정의 마땅한 의무다. 관계 부서는 물론 다른 실국원장들도 세심한 관심을 갖고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