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與 충북도당, 광역·기초長 선출 지침 ‘퇴색?’

시민연대 “과도한 개입, 지원 역할해야”

입력 2018-06-22 18:21 | 수정 2018-06-22 19:08

▲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민선7기 도의회 및 11개 시·군의회 의장단 선출과 관련해 불협화음을 차단하겠다는 의도가 묻히고 되레 스텝이 꼬이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 나온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2일 성명을 내고 변재일 도당위원장(청주청원)이 전날 지방의회 의장선출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공표한 것에 대해 “당의 과도한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방의회 원 구성을 지방의원 자율에 맡기고 지원하는 역할에 머물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변 위원장은 ‘광역·기초의회 의장선출 원구성에 관한 지침’을 통해 의장후보 등록제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그동안 당선인 전원이 후보가 돼 무기명 투표로 의장 후보를 선출했던 것과는 확연히 다른 방식을 택한 것이다.

공개적으로 의장 선출과정을 밟아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지침에는 도의회 의장 후보 선출은 도당 위원장이, 청주시의회 등 시·군의회 의장 후보 선출은 해당 지역위원장이 각각 참관한 가운데 실시한다는 내용 등도 담겨 있다.

아울러 도당은 통합 청주시의장 후보의 자격으로 옛 청원군 지역이 선거구에 들어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지난 2014년 청주·청원 통합 당시 상생발전 합의안에 이같은 내용이 명시된 점이 근거로 작용했다.

여당의 한 관계자는 “역대 의장 선출 과정에서 볼썽사나운 일들이 많지 않았느냐”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한 만큼 더 겸손한 자세로 스타트를 끊으려 한다”고 언급했다.

이런 민주당의 의도와 달리 시민단체 뿐만 아니라 일부 당선인들을 비롯해 지침에 불만을 나타내는 소리가 적잖게 흘러 나온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도당의 지침이 오히려 여러 말을 낳게 하는 것 같다”면서 “광역·기초의원도 대표자다. 이렇게까지 도당이 깊숙이 개입할 필요가 있느냐”고 말했다.

옛 청주와 청원이 뒤섞인 선거구의 시의원 당선인들은 변경된 선거구가 참작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지침 대로 하면 옛 청원군이 선거구에 포함된 초·재선은 의장 후보 자격을 얻고 반면 미포함된 선거구의 다선은 출마 자체가 봉쇄되는 아이러니가 발생한다는 지적도 내놓는다.

전국적으로도 의장단은 통상 의정경험이 풍부한 다선 의원이 맡아왔다.

한편 도의회 및 11개 시·군의회는 다음달 초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원 구성을 마칠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