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北 핵도박 관련 비상체계 강화

입력 2016-01-08 14:46 | 수정 2016-01-08 15:25

민방위 동원태세 확립·대피시설 현장점검

북한의 핵실험에 따라 대북 확성기 방송이 재개되면서 남·북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도민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비상대비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도는 우선 지난 6일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직후 민방위 동원 태세를 확립하고, 상황관리를 강화토록 시·군에 시달했다.

7일에는 위기관리 상황회의를 통해 공직자 근무기강 확립, 주요 시설물 경계 강화, 비상대비 시설 점검, 경보장비 상시 가동체계 유지 등 비상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또 8일에는 상황 악화에 대비해 전병욱 도 재난안전실장을 중심으로 도내 대피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통합방위지원본부 상황실 및 국가 지도·통신망 가동 상태도 중점적으로 살폈다.

도 관계자는 “도내에는 포격이나 공습에 대비해 647곳의 비상 대피시설이 지정돼 있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스마트폰에 ‘안전디딤돌’ 앱을 설치, 주변 대피소 위치를 파악해 둘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