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천안시, 설 연휴 ‘코로나 대응·응급의료체계’ 가동

보건소 직원 130명 비상근무…응급상황 등 대비

입력 2023-01-18 17:54 | 수정 2023-01-20 10:59

▲ ⓒ뉴데일리 D/B

충남 천안시가 설 연휴기간에 코로나19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응급진료체계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연휴 기간에도 보건소 직원 130여 명 투입 △코로나19 역학조사 △선별진료소 운영 △코로나19 행정상담센터 운영 △재택치료 핫라인 운영 등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한다.

시는 시민이 신속하게 코로나19 관련 진료·검사·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원스톱진료기관(호흡기환자진료센터) 32개소와 먹는 치료제 당번약국 15개소를 운영한다. 서북구‧동남구 선별진료소도 단축 없이 9시~18시(12시~13시 제외)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연휴 기간 진료 및 의약품 구입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비상진료기관 181개소, 휴일지킴이 약국 205개소를 지정·운영하고,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한 권역응급의료센터인 단국대학교병원을 포함해 순천향대병원, 천안충무병원, 천안의료원, 나은필병원 응급실 운영으로 24시간 응급진료체계를 유지한다.

설 연휴 기간 운영하는 비상진료 의료기관·약국과 코로나 자율입원병원 등은 천안시청 또는 보건소 누리집, 보건복지콜센터 129, 응급의료정보센터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설 연휴에도 빈틈없는 방역·의료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연휴 기간에도 일상방역수칙 준수를 당부드리며 문 여는 병‧의원과 약국 등을 이용해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이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