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도 김영환號 ‘출범’…“자세 낮추고 도민 섬기겠다”

1일 ‘취임식’…대청호 배경 ‘충북 레이크파크 관광 르네상스’ 실현 의지 표현
尹 대통령 “살기 좋은 지방자치시대 함께 만들자”…손경식·안철수·김한길도 ‘축사’

입력 2022-07-01 12:37 | 수정 2022-08-02 17:18

▲ 충북도가 1일 청주 문의문화재단지 놀이마당에서 각계각층의 인사와 마을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영환 지사의 취임식을 가졌다.ⓒ충북도

제36대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1일 민선8기 4년 임기에 들어갔다.

충북도는 이날 청주 문의문화재단지 놀이마당에서 도민과 공무원, 각계각층의 인사와 마을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 지사의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취임식에는 안철수 국회의원, 김한길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장 등이 참석해 축하했고,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인 숨은 영웅과 다둥이 가족, 그리고 42년 전 수몰된 문의마을을 기리는 뜻에서 문의면 주민 등이 특별초청을 받았다.

김 지사는 자신이 공약한 ‘충북 레이크파크 관광 르네상스’ 실현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대청호가 내려다보이는 문의문화재단지를 취임식 장소로 정했다.

취임식은 사전 축하공연, 약력 소개, 도민의 바람 음성 청취, 취임선서, 취임사, 축사 등 순으로 진행됐다.

김 지사는 취임사에서 “충북에서 나고 자랐기 때문에 단 한 번도 고향을 잊은 적이 없다. 고향 충북이 저를 키웠으니 이제는 제가 여러분과 함께 손잡고 고향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제가 배운 모든 인문학과 크고 작은 경험은 하나같이 자기를 낮추라는 것”이라며 “저를 낮추고 ‘마주보는 충북도민’을 섬기겠다고 마음먹고 저와 함께 모든 공직자가 도민을 섬기는 자세를 가졌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충북의 강, 산맥, 문화유산, 수많은 역사적인 인물들이 만들어낸 이야기들, 지역마다 풍부하게 생산되는 다양한 먹거리 등을 활용해 충북을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과 힐링의 천국으로 만들겠다”며 힘주어 말했다.

▲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1일 김영환 충북도지사 취임식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충북도

그는 의료비 후불제 단계적 실시와 ‘1억 농부’의 꿈 실현을 위한 농촌운동 전개, 농산물 등 생산제품 홍보·마케팅 전담부서 설치, 과감한 규제 혁파 및 대기업 등 투자유치, 청년창업펀드 1000억 원 조성 등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혁신과 창조의 가치로, 촘촘한 섬김과 봉사로, 구석구석 균형발전과 문화복지로 충북을 새롭게 하고 도민을 신나게 하는 신세계를 펼칠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안철수 국회의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축사로 김 지사를 응원했다.

김 위원장이 대독한 윤석열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김영환 지사님이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으로 주민 행복과 지역 경쟁력을 한층 높여주리라 믿는다”며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살기 좋은 지방자치 시대를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밝혔다.

청주 괴산 청천에서 태어난 김 지사는 청주고를 거쳐 연세대를 졸업했다.

경기 안산에서 4선(15·16·18·19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김대중 정부 시절 과학기술부 장관을 역임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달 28일 ‘충북을 새롭게 도민을 신나게’를 도정목표로 정하고 새로운 충북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1일 취임식을 마친 뒤 충북도청 현관에 들어서자 도청공무원들이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충북도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