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주시, 설 명절 상품 과대포장 ‘집중 점검’

대형마트 등 점포 20곳 대상…포장공간비율·포장 횟수 ‘점검’

입력 2022-01-21 09:38 | 수정 2022-01-23 18:30

▲ 원주시청.ⓒ원주시

강원 원주시는 설 명절을 앞두고 과대포장 및 분리배출 표시 등 위반사항을 집중 점검한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전문 검사기관인 한국환경공단과 합동해 자체점검반을 편성하고 오는 24~28일 대형마트 및 준대규모 점포 20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대상은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잡화류(완구·벨트·지갑 등), 1차 식품(종합제품) 등 선물 세트류이며, 포장공간비율과 포장 횟수 기준 준수, 분리배출 표시 적정 표기 여부 위주로 점검한다.

먼저 과대포장 의심 제품에 대해 간이 측정을 하고,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되면 해당 제품의 제조회사에 전문기관 검사를 받도록 명령한다.

검사 명령을 이행하지 않거나 최종 검사 결과 과대포장으로 확인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포장에 분리배출 표시를 부적정하게 표시했을 시에도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

박상현 생활자원과장은 “불필요한 자원 낭비를 막고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제조·유통업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며 “시민분들께 친환경적인 소비와 알맞은 분리배출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