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해해경, 19일 기상악화 속 울릉도 응급환자 ‘긴급 이송’

경비정 이용 70대 男, 동해항 입항 119구급대 車에 환자 인계

입력 2022-01-20 13:08 | 수정 2022-01-21 13:52

▲ 동해해경이 지난 19일 경비함을 이용해 울릉도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다.ⓒ동해해경

강원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울릉도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응급환자 1명을 경비함정을 이용해 긴급 이송했다고 20일 밝혔다.

동해해경은 이날 오후 3시 10분쯤 울릉의료원으로부터 고삼투성 고혈당 증후군(HHS)으로 내원한 환자 A씨(70대)를 긴급 이송해 달라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

이날 동해중부전해상에는 풍랑주의보 발효와 함께 기상이 나쁜 가운데 소방 및 해경 헬기가 뜨지 못하자 울릉 인근 해상에서 경비중인 1500t급 경비함정을 울릉 사동항으로 급파하는 한편 울릉파출소에 응급환자를 사동항으로 이송하도록 했다.

이어 구급차량을 이용해 사동항에 도착한 A 씨와 의사 등 총 3명을 단정을 이용해 이날 오후 5시 16분쯤에 경비함정으로 승선시킨 후 악천후를 뚫고 동해항에 입항해 이날 밤 10시쯤 대기 중이던 구급차량에 환자를 인계해 강릉시 동인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악 기상 속에서도 응급환자를 무사히 이송해서 다행”이라며“기상이 불량하더라도 항시 대기태세로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해경은 최근 3년간 157건(헬기 86, 함정 71) 168명의 해상 및 울릉도 응급환자를 이송했으며, 올해는 현재까지 4건(헬기 3, 함정 1) 4명의 응급환자를 이송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