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TP 원장 후보 경영능력 검증…날선 질문 이어져

19일 충북도의회 산경위, 노근호 충북TP 원장 후보 ‘인사청문회’

입력 2021-11-19 15:51 | 수정 2021-11-20 18:26

▲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가 19일 노근호 충북테크노파크 임용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을 진행하고 있다.ⓒ충북도의회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가 19일 노근호 충북테크노파크 임용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을 가졌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는 조직관리,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견해와 계획, 지역특성에 맞는 산업발전전략 등을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송미애 의원은(비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됨에 따라 공공기관 공시항목에 ESG경영에 대한 부분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충북TP 또한 출자출연기관으로서 ESG경영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대한 후보자의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견해와 계획에 대한 질의가 있었다. 

이상정 의원(음성1)은 “직무수행계획서 중 ‘재단경영을 위한 전문성’ 부분의 기재한 내용이 부실하다”며 “이러한 내용이 서류심사를 통과했다는 것이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른 후보자의 전문성이 무엇인지에 대해 물었다.

윤남진 의원(괴산)은 “후보자가 제시한 충북TP의 비전은 도내 산업과 가상현실기술을 접목시키려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미 혁신원에서 가상현실 기술 관련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혁신원과 충북TP간의 ‘밥그릇 싸움’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상식 의원(청주7)은 “직무계획서상 제시한 조직관리 방법은 사기업의 혁신 모델과 관련된 가치다. 이를 위해서는 그에 합당한 보상이 전제돼야 한다”며 공공의 성격이 강한 충북TP에 이러한 사기업의 조직관리 모델이 어떻게 적용될 수 있을지 우려와 함께 그 계획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원갑희 의원(보은)은 “테크노파크의 본래 업무는 지역특성에 맞는 산업발전 전략 및 정책을 수립하는 것이다. 영동·보은·괴산 등은 농업분야 외에 특별한 특화산업이 없다”며 이들 지역의 신산업, 미래먹거리를 위한 산업정책 수립계획을 물었다.

연종석 위원장(증평)은 “혁신원 재임 시 직원들의 높은 퇴사율은 문제가 있다. 노조도 구성하지 않아 사용자측을 견제할만한 수단이 없었다”며 “조직관리 및 직원과의 소통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산업경제위원회는 이날 청문회 결과를 바탕으로 도덕성과 전문성, 업무능력 이해도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오는 23일 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한편 노 원장 내정자는 충북TP 정책기획단장, 청주대학교 산학협력단장, 충북과학기술혁신원장 등을 역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