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주‧화천 중‧고생 집단감염 등…27일 강원 41명 ‘폭증’

화천 15명·원주 13명·춘천 4명·속초 4명·강릉 3명 등 발생

입력 2021-08-28 14:16 | 수정 2021-08-30 03:35

▲ ⓒ뉴데일리 DB

강원에서 지난 27일 원주‧화천 중‧고교생 집단 발생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1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도는 28일 0시 기준 강원에서 화천 15명, 원주 13명, 춘천 4명, 속초 4명, 강릉 3명, 정선 1명, 양양 1명 등 총 41명이 신규 발생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날 화천 A고등학교 학생 2명이 신규 확진(누적 15명)됐다. 지금까지 확진된 고교생 13명은 A고교 학생들이다.

이 중 9명은 운동부 소속으로, 기숙사에서 함께 생활한 것으로 드러나 추가 감염이 우려된다. 

지금까지 화천 A고교 집단 발생 관련 확진자는 총 18명이다.

28일 낮 12시 기준 화천 누적 확진자는 74명, 격리 치료 18명, 자가 격리 813명으로 집계됐다.

원주에서도 노래방 직원과 접촉한 중‧고생 등 4명이 신규 발생하는 등 확진자가 계속 퍼지고 있다.

이날 원주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노래방 집단 발생 관련 중‧고생 4명에 이어 초등학교 교사와 또 다른 고교생, 군인 등 확진자가 연쇄 발생했다.

강원도교육청은 원주와 화천 등에서 학생들이 무더기로 확진되자 화천지역 초‧중‧고교 8곳 등 도내 11곳의 학교에 대한 비대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토록 조치했다.

원주 누적 확진자는 1130명, 격리 치료 101명, 사망 6명, 자가 격리자 1048명이다. 

한편 강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5366명, 격리 치료 391명, 자가 격리 2934명으로 나타났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