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주시, 23일부터 거리두기 3단계 ‘격상’

“민노총, 23·30일 집회…집회 자유보다 국민 안전·생명 우선해야”

입력 2021-07-22 19:11 | 수정 2021-07-24 14:23

▲ 원창묵 원주시장이 22일 시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과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원주시

원창묵 원주시장은 22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가 무서울 정도로 확산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하루 1000 명이 넘게 확진자가 발생한 지 1주일이 넘었고 오늘은 1842명으로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주는 수도권 접근성이 좋아 강원도에서 코로나 확진이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이고, 출·퇴근 등 경기도를 왕래하는 유동인구가 상당히 많아서 어느 도시보다 코로나 방역이 힘든 곳”이라며 “그럼에도 원주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로 도내에서 가장 효율적인 방역시스템을 유지하고 있습니다만, 장기간 계속된 방역의 피로로 당국도 시민 여러분도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지치고 힘든 시기”라고 강조했다. 

원 시장은 “원주는 지금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해 임시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고 있고, 어제 13명에 이어 오늘도 확진자 14명이 추가로 발생하고 있는 위중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23일 0시부터 8월 1일 24시까지 10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다”고 말했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식당 등의 매장 내 영업을 밤 10시까지만 허용하되 배달은 가능하며 모임 가능 인원은 4인까지다. 

행사 제한 인원도 50인 이상으로 강화되고 3단계 연장여부는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8월 1일 최종 결정한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세의 심각성을 고려해 모든 집회는 4단계 기준인 1인 시위만 허용하고 집회 특성상 코로나 확산의 위험성이 더욱 크기 때문이다.

원 시장은 “민주노총이 오는 23일과 30일 두 차례 원주 건강보험공단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습니다만 이해해주시리라 믿는다. 집회에 대해 강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하게 된 것은 집회의 자유보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우선해야 하는 멈춤이 필요한 시기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원도 내 의료기관의 코로나 병상은 총 359개, 가동율 78%이며, 생활치료센터 병상은 총 82개, 가동율 87%”라며 “이 중 원주의료원 병상이 총 120개, 가동율 83%, 시는 확진자 급증을 대비해 추가 병상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것은 당국이나 시민 여러분이나 힘들고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겨 내야 합니다.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