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선 가리왕산 올림픽유산 철거, 반드시 재고해야”

국민의힘 강원도당 13일 논평 “정선군민·스키인 염원 외면”
“알파인경기장 존치 IOC와 약속…철거는 국제적 약속 저버린 것”

입력 2021-06-13 10:48 | 수정 2021-06-15 18:33

▲ 강원 정선 알파인경기장 곤돌라 존치 요구 장면.ⓒ정선군

국민의당 강원도당은 13일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와 관련해 논평을 내고 “문재인 정부가 정선군민과 전국 스키인들의 염원을 외면하고, 소중한 평창동계올림픽 유산인 정선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도당은 “정부는 약속을 지키라는 논리만 되풀이하고 있으나, 정선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 존치는 2011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의 ‘국제적 약속’임을 잊지 않아야 한다”며 “국가와 인류의 소중한 자산인 동계올림픽 유산의 보전은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의무이자 약속인데, 문재인 정부가 제멋대로 국제적 약속을 저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가리왕산의 원상 복원이란 실질적으로 불가능할 뿐 아니라, 철거 과정에서 또 다른 환경파괴가 우려된다. 철거‧복원 비용이 건설비용보다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돈은 돈대로 들고 복원은 못 하는’ 행정력 낭비만 초래할 것”이라며 철거에 반대했다.

“‘최소한의 요구사항’ 곤돌라 존치에는 3년 한시 운영이라는 전제가 있는 데다가, 알파인경기장 없는 곤돌라는 경제성이 낮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어 사실상 3년 후 곤돌라 철거를 노린 포석이 아닌가 우려된다”는 도당은 “문재인 정부는 강원도민들의 강력한 저항에 따른 정치적 부담을 차기 정권에 떠넘기는 대단히 무책임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1년 IOC와의 국제적 약속을 무시하고 정선 가리왕산 완전 복원을 덜컥 약속한 원죄가 있는 최문순 지사는 올림픽유산 존치를 위해 얼마나 싸웠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 정선 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 설악오색케이블카,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등 강원도의 생존현안들이 환경부의 편파적 규제논리에 번번이 막히고 있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도당은 “최문순 지사는 지난 4년 간 강원도에 무관심한 문재인 정부 상대로 부당한 규제를 풀기 위해 무슨 노력을 기울였는가”라고 반문하며 “최 지사는 지금 진정성 없는 대권놀음보다는 강원도민의 이익을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야 할 때라는 것을 깨닫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알파인경기장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후 복원을 전제로 건립됐으나 대회 폐막 후 전면 복원과 시설 존치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었다. 산림청은 산림보호 등을 이유로 완전 복원, 강원도와 정선군은 곤돌라 등 일부 시설의 존치를 요구해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