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충남대병원·충남대병원, 新 동결절편 제작 방법 ‘특허 출원’

세포 손실 적고 시간 단축·분포 균일화·포집률 향상

입력 2021-03-02 13:17 | 수정 2021-03-03 17:18

▲ 이태희 임상병리사(왼쪽)와 충남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은혁수 교수가 공동으로 알지네이트 비드(Alginate bead)를 매개로 하는 세포 절편제작 방법을 개발, 특허 출원했다.ⓒ세종충남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이 세포 손실이 적고 제작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새로운 동결절편 제작 방법을 개발했다.

동결절편은 현미경 관찰을 위해 조직의 일부를 절제해 동결시켜 얇게 자른 것을 말한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원장 나용길)은 이태희 임상병리사와 충남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은혁수 교수가 공동으로 알지네이트 비드(Alginate bead)를 매개로 하는 세포 절편제작 방법을 개발, 특허 출원했다고 2일 밝혔다.

세포 절편은 정확한 병리 진단을 위해 조직의 병변 등을 세포나 조직의 형태 그대로 확보한 뒤 포매제를 이용해 블록으로 제작, 이를 절편해 관찰하는 것이다.

기존의 절편제작 방법은 파라핀법과 동결법으로 구분된다.

파라핀을 포매제로 사용하는 파라핀법은 상대적으로 제작과정이 복잡하고 많은 장비가 요구되는 불편함이 단점이다.

반면 동결법은 포매제로 OCT compound(동결조직 포매제)를 사용하며 시료를 감싸 영하 10~20도로 얼린 뒤 절편해 관찰하기 때문에 쉽고 신속한 제작이 가능해 응급검사 재료 사용 뿐 아니라 ‘있는 그대로’ 관찰에 유리하다.

문제는 얼려서 제작하는 탓에 영하 20도 이하에서만 보관하며, 실온보관은 불가능하다.

녹은 파라핀은 고점도여서 적은 농도의 세포를 절편화하는 것은 어렵고 세포가 고농도일 경우 세포 중첩으로 인해 관찰이 필요한 특정 세포가 다른 세포에 방해받아 정확한 관찰이 쉽지 않다.

파라핀법과 동결법 모두 세포나 조직의 재회수가 어려운 것도 단점 중 하나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알지네이트 동결절편 제작 방법은 절편 후 남은 샘플을 쉽게 회수할 수 있어 회수 후 파라핀 블록을 제작해 반영구적 보존이 가능하다.

▲ 알지네이트 비드를 매개로 하는 새로운 동결절편 제작과정 개념도.ⓒ세종충남대병원

알지네이트는 미역이나 다시마 등 갈조류에서 추출되는 끈끈한 점액질 성분으로 이를 기초로 수용액과 결합 및 고정과정을 거쳐 동결된 세포를 절편하는 방식이다.

생체 적합한 물질이어서 안정성이 우수하다.

세포를 녹은 파라핀에 직접 포매하는 대신 알지네이트 비드를 매개로 간접 포매해 블록화, 절편함으로써 세포 분포 균일화 및 포집률 향상, 세포의 재회수 뿐 아니라 저농도 세포도 쉽게 동결절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태희 임상병리사는 "기존 동결절편 제작방식보다 관찰 및 분석이 다양해질 수 있고 동결절편 제작 후 샘플을 회수해 추가적인 검사 진행을 통해 보다 정확한 병리 진단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