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원도, 사업체·종사자수 전국 평균보다 높아

사업체수 작년보다 2.4%↑, 종사자수 4.1%↑ 나타나
노명우 기획관 “동계올림픽 이후 경제활동, 고용상황 양호한 흐름 유지”

입력 2019-09-26 15:22 | 수정 2019-09-27 13:15

▲ 강원도 청사 전경.ⓒ강원도

강원도 사업체수와 종사자수가 전국 평균 증가율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도에 따르면 도내 총 사업체수는 2018년 기준 2.4%, 종사자수는 4.1% 각각 증가했다.

전국 평균 증가율(사업체수 2.1%, 종사자수 2.6%)보다 각각 0.3%p, 1.5%p 높은 수치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 잠정결과에 따르면 도내 총 사업체 수는 14만3000개, 종사자수는 64만1000명으로 작년보다 각각 3000천개(2.4%), 2만5000명(4.1%)이 늘어났다.

산업별 사업체수를 살펴보면 숙박·음식점 업이 지난해보다 1051개(2.8%)가 증가했으며 그 다음으로 건설업이 429개(6.5%)가 늘어났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펜션·민박·캠핑장 등의 숙박업소와 커피전문점이 많이 증가했고 건설업은 건물건설업과 전기·통신공사 업체가 주를 이뤘다.

종사자수는 일부 산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산업에서 증가했다.

보건·사회복지업(5686명(9.9%)), 숙박·음식점(5423명(5.5%)), 건설업(3953명(7.4%))에서 증가인원이 늘어났으며 반면 금융보험업(511명(2.2%)), 사업시설관리·임대서비스업(229명(1.0%))은 종사자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종사자 10명 중 6명은 상위 5개 업종(숙박음식점·도소매·보건사회복지·제조·건설업)에서 종사하고 있으며, 전체 종사자 중 남자가 34만9000명(54.5%), 여자는 29만2000명(45.5%)으로 작년과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사업체 대표자의 연령은 50대가 5만664명(35.3%)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3만7908명(26.4%), 60세이상 3만6189명(25.2%), 30대이하 1만8723명(13.0%) 순이다.

노명우 기획관은 “도내 사업체수와 종사자수 증가율이 전국 평균 증가율보다 높게 나타난 것은 동계올림픽 이후에도 도내 경제활동과 고용상황이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업체의 구조와 분포, 연도별 변동 상황을 살펴보는 것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각종 정책개발과 분야별 업무추진에 중요한 기초자료가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