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도민 협의없는 ‘동해안∼신가평 고압 송전선로’ 반대

한국당 강원도당 “도민 무시·우롱하는 한전·정부에 강력 항의”

입력 2019-09-19 17:48 | 수정 2019-09-20 00:48

▲ 자유한국당 로고.ⓒ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동해안∼신가평 구간 고압 송전선로’ 추진과 관련해 도민과 협의 없이 도를 관통하는 고압 송전선로 건설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논평을 냈다.

도당은 19일 보도 자료를 통해 “강원도가 추진하는 사업마다 환경규제로 발목을 잡아 지역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해 놓고 이제 와서 희생만 강요하는 정부의 선택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도와 어떠한 대면협의를 하지도 않은 채 도의 5개 지역을 경과지로 선정하려하고 있다”면서 “강원도를 무시하고 우롱하는 한전과 정부의 처사에 강력히 항의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두대간 환경 보호를 이유로 6개의 기둥을 설치하는 친환경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추진을 불허한 환경부는 새로 송전탑 440여기를 건설한다는 이 사업에 대해 입장을 밝혀주길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도당에 따르면 한전은 신한울기와 삼척화력 발전소에서 생산하는 전기를 수도권으로 송전하기 위해 오는 2021년까지 동해안∼신가평 구간 고압 송전선로 건설을 추진 중에 있다.

강원도 내 설치된 송전탑만도 5186기에 이르고 이중 대부분이 수도권 전력 공급용으로 초고압(765kv) 송전탑도 334기로 전국 시·도 중 최다보유 상황이다.

한국당 강원도당은 “강원도는 도민이 더 이상 희생되지 않도록 중앙부처, 관계당국과 사활을 건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